‘SKY 캐슬’, 영재 돌아온다…고개 드는 김서형의 섬뜩한 정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의 송건희(영재 역)가 4일 오후 방송을 통해 다시 돌아온다.

영재는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벌어진 비극의 중심이었다. 앞선 방송에서 엄마의 죽음 이후 김주영(김서형)을 찾은 영재는 이후 자취를 감췄다. 영재 가족의 비극을 알게 된 이수임(이태란)이 이를 소재로 소설을 쓰려는 가운데, 영재의 등장으로 새로운 전개가 펼쳐질 전망이다.

서울의대를 강요하는 부모 이명주(김정난)와 박수창(유성재)에 대한 복수심을 길러온 영재는 서울의대 합격 후, 부모와의 연을 끊고 집을 나갔다. 그런 영재 때문에 명주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비극적인 사건 뒤에는 영재의 입시 코디네이터였던 주영이 있었다. 학습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영재에게 복수심을 부추겼던 것이다. 결국 영재는 주영을 위협하며 “엄마하고 나한테 당신은 최악이었다. 이런 일이 생길 걸 알면서 구경만 했잖아”라고 소리쳤으나, 말리던 한서진(염정아)이 대신 외상을 입자 겁에 질려 도망쳤다.

서진은 영재 가족에게 닥친 비극의 전말을 모두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딸 강예서(김혜윤)의 코디를 맡기기 위해 이를 숨겼다. 하지만 수임은 달랐다. 더 이상 입시 경쟁 속에서 상처 받는 아이들을 만들지 않고자 영재 이야기를 소설에 담기로 했다. 반대하는 캐슬 주민들과 맞서고, 허락을 받기 위해 수창을 직접 찾아가기도 했다. 하지만 허락 대신 “부모가 가장 행복해할 그 순간에 산산조각 내버리라고, 그게 진짜 복수하는 거라고 부추긴 여자가 무슨 일인들 못하겠소”라며, 주영의 코디를 받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학생이 또 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주영을 향한 수임의 의심은 걷잡을 수없이 커져가고, 지난 방송 말미 주영이 남편 살해 용의자라는 사실까지 밝혀졌다.

‘SKY 캐슬’ 제작진은 “영재가 다시 수창의 품으로 돌아오면서 미처 드러나지 않은 주영의 본모습이 공개된다. 사건의 중심에 서있는 영재가 주영이 자신에게 저질렀던 일들을 수임에게 털어놓을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