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부터 ‘운명과 분노’까지…이기우 16년 연기史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운명과 분노’ 이기우/사진제공=호방넝쿨

배우 이기우가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이기우는 영화 ‘클래식’ ‘그 놈은 멋있었다’ ‘추적자’, tvN ‘꽃미남 라면가게’, JTBC ‘품위있는 그녀’, 최근 SBS ‘운명과 분노’까지 특정 장르와 캐릭터에 국한되지 않고 매번 새로운 연기에 도전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이기우는 영화 ‘클래식’으로 연기활동을 본격 시작했다. 이기우는 손예진의 약혼자 태수 역을 맡아 엉뚱하면서도 좋아하는 여자에게 잘 보이고 싶어하는 귀여운 허세 연기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그는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훤칠한 외모와 우월한 키, 안정된 연기력을 내세워 시청자들과 만났다.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며 성장해온 이기우는 ‘꽃미남 라면가게’라는 인생작을 만나 ‘키다리 아저씨’ 캐릭터를 자신만의 느낌으로 새롭게 창작했다.

‘꽃미남 라면가게’에서 이기우는 ‘꽃미남 셰프’라는 별명으로 외모도, 직업도, 마음씨도 훌륭한 최강혁 역을 맡았다. 다 쓰러져가는 분식집의 이청아를 츤데레처럼 은근하게 챙겨주는 키다리 아저씨 캐릭터를 200% 살려 자상하면서도 설레는 연기를 훌륭하게 소화했다.

현재 방영 중인 ‘운명과 분노’에서는 배신으로 얼룩진 사랑 때문에 충격 받고 분노하게 되는 인물인 진태오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복수를 위해 무슨 짓이든 서슴지 않는 냉철한 백화점 총책임자부터 ‘딸 바보’라 불릴만큼 자신의 딸에게는 한 없이 자상한 싱글 대디의 모습까지 양면적인 모습을 가감없이 보여주며 매주 주말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일명 ‘실장님’ 역을 도맡으며 ‘키다리 아저씨’가 됐던 이기우는 ‘운명과 분노’를 통해 악역으로 변신했다. 이민정을 밀치며 분노를 내비치는 그의 연기에서, 지금껏 이기우에게서 볼 수 없었던 악한 모습이 연기자로 새로운 면모를 발견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16년 간의 오랜 연기 생활 속에서 점차 성숙해지는 그의 연기는 장르 불문 선과 악을 오가는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이루고 있다. 연기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이 합쳐져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캐릭터 변천사를 보여줄 수 있었던 배우 이기우의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