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이름은 장미’ 유호정 “두 남자의 사랑 받아 행복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호정,그대이름은장미

배우 유호정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유호정이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를 촬영하며 엄마가 생각났다고 털어놓았다.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석현 감독과 배우 유호정, 박성웅, 오정세, 채수빈, 하연수, 이원근, 최우식이 참석했다.

유호정과 하연수가 각각 엄마 홍장미와 어린 홍장미를 연기했다. 유호정은 하연수에 대해 “앞부분에서 장미의 꿈을 잘 표현해줬다”면서 “뒷부분을 연기하기 수월했다”고 칭찬했다. 또한 “촬영하면서 엄마 생각이 났다. 엄마가 정말 힘들 게 날 키웠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호정은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다는 것도 연기지만 좋았다”며 미소 지었다.

‘그대 이름은 장미’는 평범한 엄마가 된 홍장미(유호정)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우여곡절 많은 그녀의 과거가 밝혀지는 코미디. 오는 16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