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이름은 장미’ 하연수 “유호정 선배의 엄마 연기…절절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하연수,그대이름은장미

배우 하연수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lsh87@

배우 하연수가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에서 유호정과 2인 1역으로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석현 감독과 배우 유호정, 박성웅, 오정세, 채수빈, 하연수, 이원근, 최우식이 참석했다.

유호정과 하연수가 각각 엄마 홍장미와 어린 홍장미를 연기했다. 하연수는 유호정의 연기에 대해 “절절하면서도 자연스러웠다. 실제로도 엄마라서 진심이 더 잘 묻어났다”고 말했다.

또한 “유호정 선배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다는 것에 걱정이 많았다”며 “춤, 노래 등 자신의 꿈을 표현하는 모습을 데뷔 초에 했던 뮤직드라마를 토대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대 이름은 장미’는 평범한 엄마가 된 홍장미(유호정)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우여곡절 많은 그녀의 과거가 밝혀지는 코미디. 오는 16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