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호정 8년만의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우리가 몰랐던 엄마의 ‘화양연화’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대이름은장미,언론시사회

배우 이원근(왼쪽부터), 박성웅, 하연수, 채수빈, 유호정, 조석현 감독, 오정세, 최우식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유호정이 ‘써니’ 이후 8년 만의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이 영화는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던, 누군가를 짝사랑했던 시절의 엄마, 한 사람으로서 엄마의 이야기를 담는다.

‘그대 이름은 장미’는 평범한 엄마가 된 홍장미(유호정)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곡절 많은 그녀의 과거가 밝혀지는 코미디 영화다.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석현 감독과 배우 유호정, 박성웅, 오정세, 채수빈, 하연수, 이원근, 최우식이 참석했다.

조 감독은 “초등학교 5학년 때 봤던 어머니 앨범의 사진에서 시작했다”고 기획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조 감독은 그 사진에 대해 “어머니가 수상스키를 타는 모습이었다. 우리 집 형편이 좋지는 않았는데 사진 속 어머니의 모습에는 내가 모르는 젊은 시절의 강렬함이 남아있었다”고 말했다.

유호정,그대이름은장미

배우 유호정이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유호정은 “‘취화선’ 이후 10년 만에 ‘써니’에 출연하게 됐고, 또 8년 만에 ‘그대 이름은 장미’를 하게 됐다. 영화를 보면서 따뜻하다고 생각했는데 이 정도면 그래도 성공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가 잘 돼야 한다는 부담감도 크다”고 털어놓았다. 유호정과 하연수가 각각 엄마 홍장미와 젊은 시절 홍장미를 연기했다.

유호정은 하연수에 대해 “앞부분에서 장미의 꿈을 잘 표현해줬다”면서 “뒷부분을 연기하기 수월했다”고 칭찬했다. 또한 “촬영하면서 엄마 생각이 났다. 엄마가 정말 힘들 게 날 키웠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호정은 “연기이지만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다는 것도 좋았다”며 미소 지었다.

하연수,그대이름은장미

홍장미의 젊은 시절을 연기한 배우 하연수. /이승현 기자 lsh87@

하연수는 유호정의 연기에 대해 “절절하면서도 자연스러웠다. 실제로도 엄마라서 진심이 더 잘 묻어났다”고 말했다. 또한 “(유호정 선배와 같은 홍장미 역의) 젊은 시절을 연기한다는 것에 걱정이 많았다”며 “춤, 노래 등 자신의 꿈을 표현하는 모습을 데뷔 초에 했던 뮤직드라마를 토대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박성웅은 대학병원 교환교수이자 홍장미의 과거 연인 유명환 역을 맡았다. 이원근이 젊은 시절의 유명환을 연기했다. 이원근은 “감독님이 캐릭터를 굳이 꾸미려고 하지 말라고 했다. 감독님이 생각하는 캐릭터에 대해 문자를 주셨는데, 너무 얽매이지 말라고도 얘기하셨다”고 말했다. 또한 캐릭터에 대해 “제가 생각하는 명환은 순수하지만 아버지에게 억압당하는 인물”이라며 “강아지에서 대형견으로 성장한 느낌”이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원근,박성웅,그대이름은장미

홍장미의 옛 연인 유명환 역의 젊은 시절과 현재를 연기한 배우 이원근(왼쪽)과 박성웅.  /이승현 기자 lsh87@

박성웅은 “싱크로율 100%인 점이 있다”며 “키가 똑같다”고 자랑했다. 이어 “제가 해야 할 일은 하나였다. 원근처럼 순둥이 같고 유약해 보이면 됐다. 유약해 보이는 게 정말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성웅은 그 동안 거칠고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을 많이 했다. 그는 이번 영화에 대해 “피가 안 나오는 멜로는 처음”이라며 “촬영장 가는 것도 설렜다”며 웃었다.

최우식,오정세,그대이름은장미

홍장미를 짝사랑하는 최순철 역의 과거와 현재를 연기한 배우 최우식(왼쪽)과 오정세. /이승현 기자 lsh87@

오정세와 최우식은 홍장미를 짝사랑하는 최순철의 현재와 젊은 시절을 각각 연기했다. 오정세는 “키 차이가 가장 큰 문제였다. 의상팀의 도움을 받았다”며 웃었다. 이어 “(최우식과) 촬영을 같이 안 했는데 영화를 보니 제가 캐릭터에서 느꼈던 점이 연기에서 잘 묻어났다”고 칭찬했다.

최우식은 캐릭터에 대해 “지팡이처럼, 키다리아저씨처럼 한 걸음 나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역이었다. 제가 즐겨 연기하던 유쾌함을 갖고 있어서 더욱 다양하게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정세도 “뾰족하지 않은 캐릭터”라며 “장미를 부담스럽지 않게 하면서도 묵묵히 사랑해주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채수빈,그대이름은장미

배우 채수빈은 홍장미의 딸 홍현아 역을 맡았다. /이승현 기자 lsh87@

채수빈은 홍장미의 딸 홍현아 역을 맡았다. 엄마 역의 유호정에 대해 “현장에서도 많이 도와주시고 현장 밖에서도 많이 챙겨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유호정은 채수빈에 대해 “성실하고 열심히 하는 모습에 반했다”고 칭찬했다.

채수빈도 유호정처럼 “연기하면서 엄마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 엄마한테도 젊은 시절이 있었구나, 엄마도 여자였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영화에 대해서는 “(인물의 과거와 현재) 두 가지 이야기가 공존하는 게 신선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