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광해’보다 어려진 주인공의 멜로, 연기 포인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세영,왕이된남자

배우 이세영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여진구와의 멜로 연기에 대해 말했다./이승현 기자 lsh87@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 출연하는 배우 이세영이 “(영화 ‘광해’보다) 조금 더 어려진 남녀 주인공이 어떤 멜로를 보여주면 재밌을지 고민하며 연기한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왕이 된 남자’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왕이 된 남자’는 ‘광해’의 리메이크작이다. 이세영은 중전 유소운 역을 맡았다. 영화에서 이병헌이 맡았던 왕과 광대 1인 2역은 여진구가 맡았다.

이세영은 “소운은 임금 이헌과 광대 하선 둘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다. 소운은 현명하고 성품이 꼿꼿하고 바르고 차분한, 왕에게 전적으로 신뢰를 주면서 무한한 애정을 줄 준비가 되어있는 여자”라고 소개했다.

1인 2역을 하는 여진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자세나 눈빛, 혹은 걸음걸이만 달라도 사람이 달라 보이는데 여진구의 1인 2역은 아예 다른 인격이다. 촬영을 할 때도 온도가 다르게 느껴져서 차이를 자연스럽게 두면서 저도 연기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또 “‘광해’와 ‘왕이 된 남자’가 설정이 같다는 부분을 빼면 많은 부분이 다르기 때문에 부담보다는 처음에 (캐릭터를) 상상하고 만들어내는 것에 어려움을 느꼈다”고 했다.

이세영과 여진구가 새롭게 보여줄 멜로가 기대를 모으는 ‘왕이 된 남자’는 오는 7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