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경, “‘왕이 된 남자’, 여진구의 인생작” 확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상경,왕이된남자

배우 김상경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여진구의 인생작’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상경이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 대해 “여진구의 인생작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왕이 된 남자’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왕이 된 남자’는 영화 ‘광해’의 리메이크작이다.

‘왕이 된 남자’에서 김상경은 도승지 이규 역을, 여진구는 임금 이헌과 광대 하선 1인 2역을 맡았다. 여진구의 연기 인생에서 첫 1인 2역이다.

김상경은 “진짜”라며 “여진구가 성인 연기자가 되는 관문에서 ‘왕이 된 남자’를 만났는데 너무 잘하고 있어서 여진구의 인생작이 탄생했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이어 “재밌는 것은 물론, 감독님이 촬영을 전공한 연출가라 영상미에도 깜짝 놀랄 것이다. 특히 1회부터 8회까지 보면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여진구는 “‘왕이 된 남자’가 제 인생작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왕이 된 남자’는 오는 7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