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아인 오방간다’ 유아인 “배우로서 고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유아인이 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1 교양프로그램  ‘도올아인 오방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유아인이 데뷔 후 처음으로 TV쇼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KBS1 ‘도올아인 오방간다’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도올 김용옥과 배우 유아인이 참석했다.

‘도올아인 오방간다’는 지식 버라이어티쇼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특집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명 ‘오방간다’는 동, 서, 남, 북과 그 중심까지 ‘모든 방향을 아우른다’ 뜻과 젊은 세대 사이에서 흔히 사용되는 ‘즐겁고 흥겨운 상태’의 뜻을 포함한다. 영광과 오욕이 교차한 지난 100년의 시간과 청년과 노년의 세대를 넘나들며 주제와 형식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자유롭고 신명나게 놀아보자는 취지다.

이날 유아인은 “배우로 활동을 하면서 고민이 많은 순간을 보내고 있었다. 내 역할은 어떻게 할 것이며 배우로, 인간으로는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또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어떻게 살아갈지 고민하는 과정에서 선생님을 만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때 선생님이 프로그램 제안을 주셨다”며 “명확하진 않지만 TV 프로그램을 통해 큰 사랑을 주셨던 대중들에게 새로운 역할을 통해 의미를 찾는 과정을 밟아보고 싶어서 ‘도올아인 오방간다’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