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 “김선아, 충격적 상황 직면…열연 기대해달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사진제공=메가몬스터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는 무엇을 보고 이토록 놀랐을까.

지난 2일 방송된 ‘붉은 달 푸른 해’ 23~24회는 또 한번 충격적인 전개를 보여줬다. 이은호(차학연)가 어린 시절부터 한울센터 원장 송호민(김법래) 가족으로부터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비밀이 밝혀짐과 동시에, 송호민이 ‘붉은 울음’의 유력 용의자로 떠오른 것. 뿐만 아니라 차우경(김선아) 동생 차세경(오혜원)이 식물인간 상태에서 깨어날 기미까지 보였다.

정말 송호민이 ‘붉은 울음’인지, 차세경이 의식을 회복하고 깨어난 것인지 시청자들은 애타게 ‘붉은 달 푸른 해’ 25~26회를 기다리게 됐다. 이 가운데 제작진은 3일 25~26회의 한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정체불명의 공간에 들어선 주인공 차우경 모습을 담고 있다. 어두컴컴한 실내, 한 장 한 장 찢겨져 흩날리는 종이들. 사진 속 모든 물건들과 분위기가 섬뜩하면서도 음산해 보는 사람까지 초조하게 만든다.

이 같은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는 것이 사진 속 차우경의 경악하는 표정이다. 차우경은 그 동안 충격적인 상황을 여러 차례 겪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녹색소녀를 수 차례 봤고 미라여인의 시체를 발견했으며 개장수 고성환(백현진)의 죽음 현장에서는 납치까지 당했다. 그런 차우경을 이토록 놀라게 한 것은 대체 무엇일까.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은 “오늘(3일) 방송되는 ‘붉은 달 푸른 해’ 25~26회에서 차우경은 지금까지 겪었던 그 어떤 상황보다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게 된다. 물론 이는 아동학대 가해자를 대상으로 한 연쇄살인사건, 이를 설계한 것으로 보이는 범인 ‘붉은 울음’과 깊이 연관돼 있다. 차우경이 받을 충격이 얼마나 강력할지, 안방극장을 또 어떤 긴장감으로 물들일지, 배우 김선아의 열연은 또 얼마나 폭발적일지 기대해달라”고 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25~26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