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장도연, “이덕화와 ‘쓰레기 케미'” 외친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장도연과 이덕화가 ‘쓰레기 케미’를 선보인다.

3일 방송될 ‘도시어부’에서는 제주도에서 2019년 새해 첫 출조를 하게 된 이덕화, 이경규, 장도연, 샘 해밍턴, 샘 오취리의 모습이 공개된다.

제주도에서도 낚시꾼들의 성지인 관탈도에서 겨울 대방어 낚시에 나선 이들은 초반부터 터진 새해 어복에 행복해했다. 이날 도시어부들의 목표 고기는 미터급 방어였지만 비슷하게 생긴 친척어종 부시리까지 종종 잡히면서 보는 재미를 더했다고.

게스트로 출연한 장도연은 자신의 극성팬(?)인 이덕화와 함께 환상의 콩트도 선보인다. 도시어부에서 보기 힘든 초대형 입질로 시선을 집중시킨 장도연이 낚싯줄을 감지 못할 정도로 힘들어하자 이덕화는 본인의 낚싯대를 내팽개치고 장도연에게 달려가는 열정을 보인다.

낚싯대를 함께 드는 과정에서 장도연이 이덕화에게 “영감~”이라고 부르자 이를 찰떡같이 알아들은 이덕화는 “왜 불러~”라고 받아치며 하춘화의 ‘잘했군 잘했어’를 불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장도연은 긴 사투 끝에 초대형 입질의 정체가 공개되자 크게 아쉬워했다. 자신과 이덕화의 케미를 ‘쓰레기 케미’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장도연이 ‘쓰레기 케미’라고 표현한 이유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될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