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남미 첫 합동 콘서트…韓가수 최초 칠레 산티아고 국립경기장 공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MTOWN 스페셜 스테이지 인 산티아고 포스터/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남미에서 첫 합동 콘서트를 펼친다.

‘SMTOWN LIVE’의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이는 ‘SMTOWN SPECIAL STAGE in SANTIAGO’(에스엠타운 스페셜 스테이지 인 산티아고)가 1월 18~19일 칠레 산티아고에 있는 국립경기장(ESTADIO NACIONAL)에서 열린다. 보아,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유리, 효연, 샤이니 키, 태민, f(x) 엠버, 엑소, 레드벨벳, NCT 127, NCT DREAM 등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SMTOWN 콘서트가 남미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연이 열리는 산티아고의 국립경기장은 1962년 제7회 칠레 월드컵 결승전이 치러진 역사적인 장소이자, 샤키라(Shakira), 유투(U2), 라디오헤드(Radiohead) 등 세계적인 톱스타들의 콘서트가 진행된 칠레 최대 규모의 공연장이다. 한국 가수 최초로 이곳에서 콘서트를 펼치는 SM의 글로벌 브랜드 파워가 느껴진다.

SM은 2008년부터 서울, 뉴욕, LA, 파리, 도쿄, 오사카, 베이징, 상하이, 방콕, 싱가포르, 두바이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소속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하는 ‘SMTOWN LIVE’를 열고 있다. ‘한국 단일 브랜드 공연 최초 프랑스 파리 공연’ ‘아시아 가수 최초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 공연’ ‘해외 가수 최초 중국 베이징올림픽주경기장 공연’ ‘두바이 최초 대규모 K팝 공연 개최’ 등 다양한 기록을 세웠다. 이번 남미 공연도 뜨거운 호응이 기대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