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자대면”… ‘톱스타 유백이’ 전소민의 진심, 김지석일까 이상엽일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전소민-이상엽 삼자대면/ 사진제공=tvN

김지석, 전소민, 이상엽이 슈퍼 앞에서 삼자대면 했다. 절정에 이른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tvN 금요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다.

순백커플의 단짠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톱스타 유백이'(극본 이소정·이시은/연출 유학찬/제작 tvN) 제작진은 3일 김지석(유백 역)-전소민(오강순 역)-이상엽(최마돌 역)의 ‘슈퍼 앞 삼자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김지석-전소민-이상엽은 슈퍼 앞에서 마주하고 있다. 이들 사이에 살얼음 같은 긴장감이 감돌아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든다. 특히 전소민은 잠이 든 채로 이상엽의 등에 업힌 상태. 이를 목격하게 된 김지석의 눈빛에 전소민에 대한 애틋함과 이상엽을 향한 질투심이 동시에 일렁이고 있어 세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더욱이 전소민의 진짜 진심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앞서 방송된  7회에서 끝나지 않은 썸을 폭발시킨 김지석-전소민의 모습과, 전소민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이상엽의 모습이 여심을 쿵쾅거리게 했다. 삼각로맨스가 깊어지면서 세 사람의 애정 전선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상황.

이에 어긋난 큐피트의 화살 속 전소민은 ‘유니콘남’ 김지석과 ‘신사’ 이상엽의 프러포즈 이후 자신의 진심을 알아차릴지 관심을 모은다. 또한 전소민을 사이에 두고 다시 한 번 직진할 것을 예고한 김지석과 전면으로 나선 이상엽이 얼마나 치열한 대립을 벌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