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피자집, 불어터진 국수+공분 사는 접객…백종원도 뿔났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 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9.7% 2부 10.3%(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지난주에 이은 두자릿수 시청률를 나타냈다. 또한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 타이 기록을 세우면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는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2049 타깃 시청률은 5.4%까지 올랐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2%였다.

이날 방송은 서울 청파동 ‘하숙골목’ 세 번째 편으로 꾸며져 냉면집, 고로케집, 피자집의 재검검이 이뤄졌다. 냉면집은 “회냉면의 맛을 처음의 맛으로 되돌려달라”는 미션에 성공하며 새로운 도전에 나설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고로케집과 피자집은 갈 길이 멀어보였다.

고로케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여전히 늘지 않는 고로케와 꽈배기 제조 속도를 지적하면서 “발효를 안 시키는 반죽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사장님은 각종 핑계를 대며 “현재 상황이 힘들다”고만 했다. 백종원은 “장사 3개월 해보고 판단하면 안 된다”며 연습을 통한 실력 높이기를 강조했다.

특단의 조치로 ‘금손 MC’ 조보아와 사장님 간의 ‘꽈배기 만들기 대결’이 펼쳐졌고, 결과는 단 2초 차이로 사장님이 승리했다. 사장님은 초보나 다름없는 조보아의 실력에 놀랐다. 조보아는 “스스로와의 싸움이다. 연습하니까 점점 시간이 줄어들지 않냐”며 1분에 15개 만들기를 제안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1.2%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피자집은 상권의 주 고객층인 여대생들을 대상으로 신메뉴를 선보였다. 하지만 모든 것이 엉망진창이었다. 사장님은 신메뉴로 미국 남부의 잠발라야와 멕시코풍 닭국수를 준비해 “조리 방법이 다른 것에 비해 단순해서 빠른 회전율을 기대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맛과 회전율, 어느 것 하나 잡지 못했다. 식당을 방문한 시식단에게 40분 만에 첫 요리가 나가는가 하면, 불어터진 국수를 그대로 방치하고 이를 시식단에게 대접했다.

급기야 “오늘 시식하러 온 거 아니냐. 음식 드시고 평가를 좋게 해주면 된다”는 응대로 세 MC를 경악하게 했다. 시식단은 또 다른 음식인 잠발라야는 먹지도 못했다. 결국 백종원은 “연습을 하나도 안 했다. 평소에도 저런 식으로 손님을 응대하는 것 같다”고 분노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