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도 접수”…전현무X유아X박성광의 더빙 도전 ‘구스 베이비'(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현무,유아,박성광,구스베이비

전현무(왼쪽부터), 유아, 박성광이 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영화 ‘구스베이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예능스타’ 전현무와 걸그룹 오마이걸 유아가 애니메이션 목소리 연기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박성광도 가세했다. ‘슈렉’을 탄생시킨 드림웍스 제작진이 야심차게 내놓은 애니메이션 영화 ‘구스 베이비’다.

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구스 베이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목소리 연기에 참여한 전현무, 박성광, 오마이걸 유아가 참석했다.

‘구스베이비’는 까칠한 기러기 잭(전현무)과 그를 엄마로 임명한 아기오리 남매 오키(오마이걸 유아)&도키가 친구들을 찾아 떠나면서 펼쳐지는 애니메이션 영화다.

‘구스 베이비’는 ‘슈렉’ ‘홈’ 등을 탄생시킨 드림웍스 제작진이 총출동한 애니메이션이다. 1994년 스티븐 스필버그와 함께 드림웍스를 창립한 페니 핀클먼 콕스와 디즈니, 소니 등 쟁쟁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출신인 산드라 라빈스가 제작을 맡았다. ‘인어공주’ ‘미녀와 야수’ ‘라이온 킹’ 등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참여해 내공을 다진 크리스토퍼 젠킨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특히 ‘예능 스타’ 전현무와 박성광, 걸그룹 오마이걸 유아가 목소리 연기에 참여해 기대를 더한다.

전현무,구스베이비

애니메이션 영화 ‘구스 베이비’에서 까칠한 기러기 잭의 목소리를 연기한 방송인 전현무./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전현무는 생애 처음으로 애니메이션 더빙에 도전했다. 그는 ‘구스 베이비’에서 혼자 사는 까칠한 기러기 잭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그는 “잭이 나와 많이 닮았다. 혼자 살고 까칠하고, 츤데레 매력도 있다. 입주위도 시커멓다”며 “첫 작품인데 수월하게 할 수 있겠다 싶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나운서가 되기 전에 성우를 꿈꿨다. 대학교 때 투니버스 채널에서 성우를 뽑았다. 그때 지원해 최종면접 직전까지 갔다”며 “막상 도전해보니 정말 어려운 직업이라는 걸 알게 됐다. 입만 맞추고 감정연기만 하는게 아니다. 어떠한 감정을 연기할 때 몸을 써야 했다. 몸을 안 쓰면 감정이 안 나온다. 종합예술이라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전현무는 “성우를 꿈꿨던 대학 시절을 떠올릴 수 있었다. 정말 값진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오마이걸,유아,구스베이비

애니메이션 영화 ‘구스 베이비’에서 걸크러시 오리 오키의 목소리를 연기한 오마이걸 유아./ 이승현 기자 lsh87@

오마이걸 유아는 걸크러시 오리 오키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그는 “평소 애니메이션을 즐겨본다. 더빙에 관심이 많았다. 주변에서도 목소리 연기를 했으면 좋겠다는 권유가 많았다”며 “‘구스 베이비’라는 멋진 작품을 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 전현무, 박성광 오빠와 함께 한다고 해서 흔쾌히 출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더빙 연기가 처음이 아닌 박성광은 “참견쟁이 다람쥐 칼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이번엔 나름대로 캐릭터를 잡았다. 힙합을 하는 다람쥐”라며 “분량이 많지 않다. 그래서 임팩트를 주기 위해 노력했다. 나는 신스틸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전현무는 “쇼미더머니에 출연하는 다람쥐 같았다”고 거들었다.

박성광은 “녹음을 하기 전에 성우들이 일명 가이드를 떠준다. 그 분들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내가 할 수 있을까 하고 걱정했다”며 “그 분들을 따라가려고 안 했다. 나를 부른 이유가 있을 것 같아서 나만의 목소리를 들려 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훌륭하신 성우들과 함께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그래서 더욱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성광,구스베이비

애니메이션 영화 ‘구스 베이비’에서 참견쟁이 다람쥐 칼의 목소리를 연기한 개그맨 박성광./ 이승현 기자 lsh87@

전현무는 “잭이 오리들과 롤러코스터를 타는 장면을 연기할 때 힘들었다. 떨어지면서 놀라고 소리지르고 안도해야 하는데 감정 표현이 쉽지 않았다. NG가 많이 났다. 다시 하라고 해도 힘들 것 같다. 성우들이 대단하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달았다”고 했다.

암컷 기러기와 러브라인이 있는 전현무는 “애정 신은 진짜 데이트를 할 때처럼 했다. 지어내거나 억지로 연기하지 않았다. 얼굴만 기러기이지 전현무 자체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현무는 “살면서 제일 재미있게 봤던 애니메이션이 ‘마당을 나온 암탉’이다. 재미도 있지만 뒷맛을 생각하면 감동이 지배적이다. ‘구스 베이비’도 마찬가지다. 재미도 있고, 끝나고 나면 마음에 남는 뭔가가 있다. 그부분이 가장 큰 매력이다. 아이들만 보기에는 아깝다”고 했다.

더불어 전현무는 “요즘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컨텐츠가 많이 없고 세분화됐다. 단언컨대 ‘구스 베이비’는 다같이 볼 수 있다. 아이들 때문에 끌려왔다고 안 할 것이다. 애니메이션이지만 애니메이션 같지 않은 영화다. 새해를 새 영화와 함께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박성광은 “대단한 작품에 누가 되지 않게 노력했다. 많은 사랑 부탁한다”고 했으며, 유아는 “부족하지만 열심히 했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예뻐해달라”고 요청했다.

‘구스 베이비’는 오는 16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