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강호동X배성재, 박항서 감독 만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가로채널’/사진제공=SBS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서 강호동과 박항서 감독이 만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가로채널’의 ‘강호동의 하찮은 대결- 강.하.대’(이하 ‘강하대’)에서는 강호동이 SBS 간판 아나운서 배성재와 함께 박항서 감독이 있는 베트남 하노이로 향한다.

박항서 감독을 만나러 가는 길에 강호동과 배성재는 일명 ‘박항서년단(?)’을 결성, 현지인들이 많이 모인다는 핫플레이스 호안끼엠 호수 주변의 거리를 돌아다녔다. 그곳에서 직접 박항서 감독의 얼굴을 찾아다니며 그의 인기를 실감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현지에서 두 사람은 박 감독이 광고 모델로 활약 중인 은행 포스터와 음료 광고,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를 자주 발견했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과 북한 축구 대표팀의 친선경기가 열리는 경기장 앞에서 박 감독의 얼굴을 그대로 머리에 새긴 열혈팬을 만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박 감독과의 만남을 앞두고 강호동은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비행 스케줄로 인해 강호동과 배성재에게 주어진 시간이 단 120분이었기 때문. 하지만 세 사람은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박항서 감독의 2002년 한일월드컵 황선홍 포옹 세리머니부터 히딩크 감독과의 일화, 2018 AFF 스즈키컵 경기 비하인드 스토리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가로채널’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