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X서경덕 교수, 독립운동유적 소개 사이트 ‘한국의 역사’ 개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경덕 교수(왼쪽부터)와 송혜교/텐아시아DB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해외에 남은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을 소개하는 웹사이트 ‘한국의 역사'(http://historyofkorea.co.kr)를 개설했다. 두 사람은 앞서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글안내서 배포를 하며 국내 역사 제대로 알리기에 앞장서왔다.

서경덕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다. 새해 첫날 의미 있는 웹사이트를 하나 공개하게 됐다”며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전 세계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지속적으로 기증해 왔다. 하지만 많은 네티즌들이 온라인에서도 확인할 수 있게 해달라 하여 ‘한국의 역사’를 오픈하게 됐다”고 글을 남겼다. 서 교수는 “스마트폰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다 쉽게 이용할수 있도록 최대한 심플하게 제작했으며, ‘뷰어보기’와 ‘다운로드’를 통해 전 세계 어디서든 편안히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해당 웹사이트는 도쿄, 쿄토 등 도시별 독립운동 유적지를 소개하는 ‘각 도시별 역사 안내서’와 상해 윤봉길 의사 생애사적전시관, LA 도산 안창호 기념관 등을 안내하는 ‘각 전시관별 역사 안내서’로 나눠져 있다. 서 교수는 “계속해서 업데이트과 될 것”이라며 “이 모든 일을 함께 진행한 혜교 씨께 다시금 감사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송혜교와 서 교수는 지난해 11월 초 도산 안창호 선생의 탄생 140주년을 맞아 미국 LA에 있는 대한인국민회에 한국어와 영어로 된 독립운동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기증했다. 이처럼 두 사람은 국내 역사를 제대로 알리는 일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