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씨더맥스 이수 “3년 동안 준비한 음반으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엠씨더맥스 보컬 이수.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엠씨더맥스 이수가 “9집을 오랫동안 준비했다”고 말했다. 2일 오후 4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아홉 번째 정규 음반 ‘써큘러(Circular)’의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다.

엠씨더맥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한다. 2016년 내놓은 여덟 번째 정규 음반 이후 약 3년 만이다.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넘쳐흘러’를 비롯해 ‘사계’(하루살이)’ ‘시간을 견디면’ ‘그걸로 나는 충분해요’ ‘너의 목소리가 들려’ ‘물그림’ ‘가’ ‘Eh-O!’ 등 10곡을 담았다. 무엇보다 이수가 음반의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수는 “9집은 오랫동안 준비하고 싶었다. 3년 동안 이번 음반을 만들었고, 공연 준비도 같이 하면서 바쁘게 지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랑할 때, 혹은 누군가와의 관계에서 입은 상처를 메우면서 살아가는 상황을 노래로 표현하려고 했다. 음반 제목을 ‘순환’이라는 뜻의 ‘써큘러’로 정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넘쳐흘러’는 이별한 뒤 멀어진 연인을 그리워하지만 깊게 남은 상처가 괴로워 붙잡을 수 없는 슬픔을 녹였다.

엠씨더맥스는 오는 3월까지 전국 투어 콘서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