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아육대’, 승부차기 종목 신설…아이콘·세븐틴 등 보이그룹 총출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육대’에서 승부차기 종목이 신설됐다. /사진제공=MBC

MBC ‘2019 설특집 아이돌스타 육상 볼링 양궁 리듬체조 승부차기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가 승부차기 종목을 신설한다.

2010년 추석특집으로 시작해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아육대’는 MBC 명절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아육대’ 10주년을 기념해 이번 설에 풋살, 족구에 이어 승부차기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승부차기로 아이돌 스타들의 화려한 축구 실력을 엿볼 수 있게 됐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 넘치는 이 종목에는 최정상급 보이그룹 멤버들이 출전한다. 데뷔 이후 ‘아육대’에 처음 출전하는 아이콘을 비롯해 세븐틴, 몬스타엑스, 아스트로, NCT 127, 더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골든 차일드 등이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출전선수에는 축구선수 출신의 아이돌을 포함해 축구 실력자들이 대거 포진해있다고 알려져 수준급의 경기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19 설특집 아육대’는 간판 종목인 양궁을 비롯해 육상, 리듬체조, 볼링, 신설종목 승부차기까지 부상 위험을 줄이고 재미를 더한 종목들로 마련됐다. ‘아육대’ 제작진은 “단 한 명의 부상자 없는 대회를 위해 현장에 의료진이 상주하는 것은 물론, 체육관 내 미끄럼방지 매트를 설치해 그 어느 때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고 밝혀 아이돌과 팬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열고 설날 안방극장에도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의욕을 내비쳤다.

전현무, 이특, 트와이스가 MC로 나서는 ‘2019 설특집 아육대’는 오는 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며, 설 연휴 기간 중 MBC를 통해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