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치킨’, 김소혜∙박선호∙주우재가 그릴 #청춘 #창업 #로맨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주우재,김소혜,박선호,최고의치킨

배우 주우재(왼쪽부터), 김소혜, 박선호가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드라맥스 드라마 ‘최고의 치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Ish87@

김소혜, 박선호, 주우재 등 젊은 배우들이 뭉쳐 치킨을 주제로 한 로맨스와 성장 드라마를 보여준다. MBN∙드라맥스 ‘최고의 치킨’이다.

‘최고의 치킨’은 치킨집을 운영하기 위해 대기업을 박차고 나온 박최고(박선호)와, 할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목욕탕을 되찾기 위해 치킨집에 위장 취업하는 서보아(김소혜)의 이야기를 담는다.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최고의 치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승훈 감독은 “‘최고의 치킨’을 맡게 돼 감사하다.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을 잘 안배하면서 찍으려고 노력했다. 배우들에게 시간을 많이 주면 너무 생각이 많아진다.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으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캐스팅에 대해서는 “김소혜 씨는 출연이 확정돼 있는 상태였다. 남자 주인공들을 캐스팅하면서는 선호라는 친구를 수십 번 만났다. 나랑 많이 소통하면서 대화할 수 있는 친구들을 중심으로 캐스팅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 등 타인이 바라는 삶이 좋을까, 내가 바라는 삶이 좋을까’에 대한 고민을 하는 매개가 치킨”이라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MBN, 드라맥스 ‘최고의 치킨’에서 서보아 역을 맡은 김소혜./이승현 기자 Ish87@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김소혜는 이번 작품으로 첫 미니시리즈에 도전한다. 그는 “돈 많은 백수에 웹툰작가를 꿈꾸는 서보아 역을 맡았다. 주위 사람을 잘 챙기고 흘러가는 대로 살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별 문제없는 자신의 삶을 좋아하는 캐릭터다. 그런데 박최고(박선호)를 만나면서 순탄한 삶이 깨지게 된다”며 “청춘을 중심으로 가족, 직업 등에 관련한 여러 가지 갈등을 다루는 드라마다. 사실 나는 꿈에 대한 욕심이 많다. 그런데 보아는 꿈에 별로 욕심이 없다. 이 차이를 표현하는 게 어렵긴 했다”고 털어놨다.

배우 박선호가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드라맥스 드라마 ‘최고의 치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박선호는 치킨집 사장 박최고 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작품을 위해 치킨 튀기는 연습을 많이 했다”며 “통통 튀고 에너지 넘치는 역할이다. 현실에서 찾기 힘든 순수한 캐릭터라 매력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유난히 내 또래인 배우들이 많은 드라마여서 젊음의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고 했다. 그는 “치킨을 통해 드라마에 접근하지만 결국 성장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지금 자신이 처해 있는 안 좋은 상황을 드라마를 통해 즐겁게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MBN, 드라맥스 ‘최고의 치킨’에서 앤드류 강 역을 맡은 주우재./이승현 기자 Ish87@

주우재는 불의의 사고로 노숙자가 된 천재 셰프 앤드류 강을 연기한다. 주우재는 “박최고와 서보아의 로맨스 사이에서 12회 내내 짜증만 내는 캐릭터”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우재는 “청춘이라는 표현을 하기에는 나도, 배역도 나이는 조금 있다. 김소혜, 주우재씨가 잘 표현해줄 예정”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이어 “우리 세 명이 다 신인 연기자다. 초짜들에게 큰 역할을 준 이유는 그런 새로운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한다. 촬영 전부터 감독님을 정말 많이 뵙고 얘기했다. 함께하는 사람들이 정말 좋았다”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김소혜는 “이전에는 대본을 미리 받고 숙달된 상태에서 주로 연기했다. 이번에는 미니시리즈라서 순발력이 많이 필요했다. 정말 많은 것을 배운 작품”이라며 “‘도전’이 작품의 키워드라고 생각한다. 하고 싶은 일에 도전하는 게 소중하다고 생각한다. 모두 도전하시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고의 치킨’은 오늘(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