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치킨’ 김소혜 “꿈에 욕심 없는 캐릭터, 표현하기 어려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소혜/이승현 기자 Ish87@

배우 김소혜가 MBN∙드라맥스 드라마 ‘최고의 치킨’ 출연 소감을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최고의 치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고의 치킨’은 치킨집을 운영하기 위해 대기업을 박차고 나온 박최고(박선호)와 할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목욕탕을 되찾기 위해 치킨집에 위장 취업하는 서보아(김소혜)의 이야기를 담는다. 

이날 김소혜는 “돈많은 백수에 웹툰작가를 꿈꾸는 서보아 역을 맡았다. 주위 사람을 잘 챙기고 흘러가는 대로 살고 있는 인물이다. 그리고 그 삶을 그대로 좋아하는 캐릭터”라며 “그런데 박최고(박선호)를 만나면서 순탄한 삶이 깨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춘을 포함해 여러가지 갈등을 다루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사실 나는 꿈에 대한 욕심이 많다. 그래서 이 차이를 표현하는 게 어렵긴 했다”고 말했다.

또  “드라마에서 보아의 성장에 많은 공감을 했다. 성장을 하려면 많이 부딪쳐야 한다. 극 중 직업, 가족간의 문제 등 여러가지 갈등이 등장하는데 이 부분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이밖에도 “우리 드라마의  남자 배우들이 정말 키가 크다. 연기를 하는 데 너무 고개가 아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고의 치킨’은 오늘(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