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김정화 “부부애의 비결? 서로 존댓말 사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재발굴단’의 김정화/사진제공=SBS

데뷔 20년 차 배우이자 두 아이의 엄마 김정화가 SBS ‘영재발굴단’에 새해 첫 손님으로 출연한다.

2일 방송될 ‘영재발굴단’에서 김정화는 몇 년간의 공백에 대한 질문에 “출산 후 육아에 전념했다”고 밝힌다. 우울증에 시달렸지만 남편의 도움으로 극복할 수 있었다며 그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한다.

연예계 소문 난 잉꼬부부인 김정화와 CCM 가수이자 작곡가인 유은성 씨는 두 아이를 둔 부부다. 최근 녹화에서 김정화는 부부애의 비결로 “결혼 이후에도 서로 존댓말을 사용하는 것”을 꼽았다. 덕분에 아이들도 자연스레 존댓말을 배우고있다고 덧붙였다.

또 김정화는 “일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몇 배로 바쁜 요즘이지만, 오히려 복귀 후 안정을 찾았다”고 털어놨다. 한때 수많은 남자 스타들과 함께 작품을 했던 당대 최고의 배우답게 눈부신 인맥을 자랑하기도 했다. 조인성을 비롯해 함께 시트콤에 출연했던 배우들과 다시 만나 단체 채팅방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해 MC들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이다.

‘영재발굴단’은 2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