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셀럽파이브 유닛 준비 중…다른 장르도 도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개그우먼 안영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안영미가 “셀럽파이브 유닛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2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한 카페에서 열린 tvN 드라마 ‘계룡선녀전’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다. 안영미는 걸그룹 셀럽파이브의 비주얼 담당으로서 ‘셀럽이 되고 싶어’부터 ‘셔터’까지 작년 한 해 활약했다.

안영미는 2019년 계획에 대해 말하던 중 이같이 전했다. 안영미는 “(셀럽파이브의 리더) 김신영 씨가 계획을 많이 잡아놨다. 셀럽파이브를 쪼개고 쪼개서 유닛을 준비하고 있다”며 “김신영 씨가 하는 말은 현실이 된다. 그냥 내뱉는 것 같은데 어떻게 하다보니까 다 된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셀럽파이브가 음악 뿐만 아니라 다른 장르로도 도전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안영미는 현재 MBC 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 DJ를 맡고 있으며 2019년에도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