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스웨덴 3인방, 이색 번지점프 도전 “극과 극 반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스웨덴 4인방이 인제의 이색 번지점프에 도전한다.

오는 3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제이콥과 스웨덴 3인방의 아찔한 번지점프 체험기가 공개된다.

인제에 도착한 스웨덴 4인방의 첫 번째 일정은 번지점프였다. 높은 번지대를 본 스웨덴 친구들은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기대감을 잔뜩 드러낸 야콥과 패트릭과는 달리 빅터는 창백해진 얼굴로 손을 벌벌 떨기 시작했다. 스웨덴 4인방이 체험할 번지점프는 아파트 15층 높이에서 맨몸으로 떨어져 아찔한 스릴을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체험. 이에 고소공포증이 있는 빅터는 “이번 아드레날린 여행은 날 놀리려는 거군” “이건 바이킹만 가능하겠어”라고 말하며 좌절했다.

번지점프 체험에 앞서 제이콥은 친구들에게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바로 제이콥 자신 또한 고소공포증이 있었던 것. 그는 자신의 고소공포증을 극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찔한 번지대의 높이를 본 제이콥은 “난 얼마나 멍청한 거야 내가 어떻게 너네를 여기로 데려왔을까…”라고 말하며 뒤늦은 후회를 했다고.

먼저 체험에 나선 야콥과 패트릭은 “이건 정말 대박이야” “정말 재밌었어 ‘지금 내가 죽는구나’이런 기분이었어”라며 번지점프에 크게 만족했다. 하지만 야콥과 패트릭의 흥분한 모습을 보며 제이콥과 빅터는 점점 얼굴이 창백해지기 시작했는데. 과연 고소공포증 소유자 제이콥과 빅터는 아파트 15층 높이의 번지대 위에서 공포를 극복할 수 있을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