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피해자”…’한끼줍쇼’ 신동X붐, 원조 ‘강라인’ 폭로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한끼줍쇼’/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신동과 붐이 강호동에 대한 폭로전을 펼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신동과 붐이 새해 첫 밥동무로 출연해 용인시 고기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밥동무로 뭉친 신동과 붐은 오프닝에서 강호동 피해자(?)로 등장해 강호동에 대한 폭로전을 이어갔다. 과거 두 사람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강호동과 함께 오랜 호흡을 맞춰 원조 ‘강라인’ 멤버로 꼽히기도 한다. 

붐은 함께 방송을 했던 시절에 겪었던 부당함에 대해 폭로하며 “12시간 장시간 녹화를 쉬지 않고 했다”고 털어놨다. 신동도 “저는 강호동의 피해자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예능 프로그램)‘강심장’ 시절에 개인기를 강요당했다”며 폭로를 펼쳐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끼줍쇼’는 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