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문세윤 “하루 3끼 먹는데 억울해, 돼지 아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옥탑방 문제아들’ 문세윤 / 사진제공=KBS

개그맨 문세윤이 살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2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대세 먹선생’ 문세윤이 옥탑방을 찾는다.

이날 문세윤은 등장부터 “옥탑방에서 야식 준다는 이야기를 듣고 왔다”며 야식 퀴즈에 대한 전의를 불태웠다. 이에 문제아들은 문세윤에게 ‘먹방’에 대한 이야기를 물어봤는데 그는 이런 먹방의 규제에 대해 “먹방 무조건 욕할 것이 아니다”라며 입을 뗐고 “TV로 제 먹방을 보고 멈췄던 장이 움직여서 건강을 되찾았다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문세윤은 음식과 관련된 퀴즈가 나오면 더욱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천군 용궁면의 특산빵에 대한 퀴즈를 풀던 중 김숙이 “빵 몇 개씩 먹을 수 있어?”라고 묻자 문세윤이 “불쾌합니다”라며 발끈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제가 돼지가 아니에요”라며 “저도 라면 하나 끓여먹어요”라고 고백했다.

이를 지켜보던 정형돈은 “밥을 엄청 말아먹는구나?”라며 문세윤 소식(小食)에 대해 분석했고 이에 문세윤은 멋쩍은 듯 웃었지만 김숙이 바로 “오해했네 오해했어”라고 사과를 했다. 이어 문세윤은 “먹는 거에 비해 많이 찌는 편이다. 하루 3끼 먹는데 억울하다‘라고 토로하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문세윤은 “조식 먹기 위해 호텔에 간다”, “야식은 밤 11시 반부터 12시 사이에 먹고 싶다” 등 자신만의 특별한 음식 지론과 함께 학수고대하던 야식 앞에서 ‘갓세윤’표 먹방 팁을 전수하며 경이로운 먹방 클래스를 증명, 이전과는 다른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