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셀럽파이브 “트와이스 피해 새 앨범 냈더니 워너원이 컴백”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셀럽파이브 / 사진제공=KBS

그룹 셀럽파이브가 2집 발매를 연기했던 뜻밖의 사연을 밝힌다.

오는 3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셀럽파이브 특집으로 꾸며져 송은이-김신영-신봉선-안영미가 출연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셀럽파이브의 주장 김신영은 2집 ‘셔터’의 발매를 늦췄던 이유로 ‘트와이스의 컴백’을 꼽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이유에 MC들은 물론, 셀럽파이브 멤버들 조차 터져 나오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에 김신영은 꿋꿋하게 “어렵게 트와이스를 피했더니 워너원과 같은 날에 2집 발매를 하게 됐다”며 ‘산 넘어 산’같은 웃픈 컴백 스토리를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송은이는 신의 한수로 불리우는 ‘이덕화 피처링’ 섭외의 뒷이야기를 공개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송은이는 “이덕화가 ‘너희 하고 싶은 대로 해’라며 흔쾌히 응해 주셨다”고 밝히며 감사한 마음을 전해 현장을 훈훈하게 했다.

이밖에도 김신영은 셀럽파이브가 라이브를 필수로 하는 ‘유희열의 스케치북’과 ‘전국노래자랑’에서 립싱크를 처음으로 시도했다며 KBS의 전통을 깬 유일무이 걸그룹임을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신봉선은 “1집 성공 후 2집이 부담이 많이 됐다”며 1집 성공 가수의 남다른 고충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에 ‘셀럽파이브’가 직접 들려 줄 웃픈 ‘2집 발매’ 비하인드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