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존박의 뮤직하이’가 뽑은 ‘2019년 기대되는 뮤지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WOODZ(오른쪽). 사진제공=위에화코리아

싱어송라이터 WOODZ(이하 우즈)가 2일 새벽 방송된 SBS 파워 FM(107.7Mhz) ‘존박의 뮤직하이’에 출연해 새해 인사를 전했다. 우즈는 pH-1과 함께 ‘2019년 기대되는 뮤지션’으로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우즈는 “항상 새해가 될 때마다 올해는 더 행복한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새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즈는 ‘아무의미’‘POOL’‘San Francisco Street’ 3곡을 추천했다. 우즈는 “‘아무의미’는 삶에 아무 의미를 느끼지 못하고 힘들었던 시간을 일기처럼 써내려 간 곡이다. 작업을 할 때 감정에 모든 걸 녹이고 나니 오히려 발매 후에는 마음이 안정됐다. 저와 비슷한 감정을 느낄 때 듣고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며 추천 이유를 밝혔다.

또 “팬들이 가장 좋아해주는 곡 ‘POOL’과 함께 ‘San Francisco Street’은 새벽에 집에 들어갈 때 즐겨듣는데 이 곡을 듣고 집에 들어가면 묘하게 행복한 기분을 느끼게 돼 그 기분을 전달하고 싶다”고 했다.

우즈는 지난 해 승연에서 ‘WOODZ’로 이름을 변경했다. ‘POOL’‘DIFFERENT’‘아무의미’가 발매와 동시에 중국 음악 사이트 인위에타이 1위를 기록했다.

존박의 뮤직하이는 SBS 파워 FM 주파수 107.7에서 매일 새벽 12시에서 2시까지 방송되며, 우즈가 출연했던 ​‘마이 플레이리스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다시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