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트로트 아닌 발라드로 컴백…4일 ‘사랑은 다 이러니’ 발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홍진영의 ‘사랑은 다 이러니’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가수 홍진영이 새해 첫 신곡으로 발라드를 깜짝 발표한다.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홍진영의 신곡 ‘사랑은 다 이러니’는 트로트가 아닌 발라드곡으로 오는 4일에 공개된다”고 밝혔다.

‘사랑은 다 이러니’는 서정적인 발라드 곡으로 이별 후 느끼는 감정을 담아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아픔을 표현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정통 발라드로 홍진영의 애절한 목소리가 더해져 한 번 들으면 기억에 오래 남는 멜로디와 감성을 선사할 예정이다.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 ‘따르릉’, ‘잘가라’ 등 연타석 히트곡을 발표하며 독보적인 트로트 가수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새해 첫 신곡을 트로트가 아닌 발라드로 선보이며 평소 보여주지 않았던 담백하고 섬세한 음색과 웅장한 오케스트라 선율을 더해 추운 겨울날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줄 전망이다.

최근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고정 멤버로 합류하며 큰 사랑을 받는 등 2019년에도 홍진영의 해로 만들기 위해 색다른 변신을 예고한 것. 과연 장르를 넘나드는 기해년 홍진영의 첫 행보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어디까지 사랑받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홍진영의 신곡 ‘사랑은 다 이러니’는 오는 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