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와 얼굴들, 뭉클했던 마지막 공연…”10년 활동 종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 제공=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지난 10년 동안 유쾌한 음악으로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안겼던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이 마지막 공연으로 활동을 마무리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지난해 12월 28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장기하와 얼굴들 마지막 공연 마무리: 별일 없이 산다’를 열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공연장은 4일 내내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을 함께하고 싶은 관객들로 가득 찼다. 장기하와 얼굴들이 무대에 오르자 객석은 어느 때보다 뜨거운 환호와 함성이 쏟아졌다.

정규 2집 수록곡 ‘마냥 걷는다’로 공연의 막을 올린 장기하와 얼굴들은 ‘나란히 나란히’ ‘거절할 거야’ ‘등산은 왜 할까’ ‘나와의 채팅’ ‘별거 아니라고’ 등 지난 11월 발매한 정규 5집 ‘모노(mono)’에 담긴 노래를 연달아 부르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장기하는 “마지막 곡으로 ‘별거 아니라고’를 부르며 다 같이 시원하게 울고 마무리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그러고 싶지 않았다. 우리스럽지 않은 것 같다. 재미있게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다.

공연 중반부는 ‘우리 지금 만나’ ‘싸구려 커피’ ‘달이 차오른다, 가자’ ‘풍문으로 들었소’ ‘내 사람’ ‘새해 복’ ‘빠지기는 빠지더라’ 등 장기하와 얼굴들의 10년 활동을 화려하게 채워온 히트곡들로 채워졌다. 관객들은 한 명도 빠짐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고 떼창을 하는 등 대형 페스티벌을 연상하게 만들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그렇고 그런 사이’ ‘별일 없이 산다’를 앙코르 곡으로 부르며 2시간 30분 동안 팬들과 호흡했다.

장기하는 “2019년 1월 1일부터 장기하와 얼굴들은 없다. 이번 공연이 졸업식 같이 느껴지는데, 우리와 여러분들은 10년 동안 좋은 친구였기에 분명히 다시 만날 것이다. 우리가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만났을 때 별일 없었다는 듯이 반갑게 인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