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돌’ 조보아, 유승호의 탕수육에 “난 선생이고 넌 제자…흔들리면 안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유승호가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조보아에게 탕수육과 짜장면을 갖다주며 살뜰히 챙겼다.

1일 방송된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강복수(유승호)와 손수정(조보아)은 간질간질 미묘한 로맨스를 이어갔다.

복수는 중국요리를 챙겨 수정의 집으로 갔다. 복수는 “저녁 안 먹었지 않냐. 내가 쏜다. 오늘 탕수육이 끝내주거든”이라며 “스승의 은혜가 너무 감사해서”라고 말했다. 수정은 ‘나 선생이다. 탕수육 따위에 넘어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나 스승이다. 제자한테 이런 거 받으면 김영란법에 걸린다”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복수는 “그래서 3만 원에 맞춰서 가져왔다”면서 음식을 내려두고 갔다.

수정은 “음식엔 죄가 없지만 선생이 학생에게 흔들리는 건 죄”라며 갈팡질팡 고민했다. 배가 고팠던 수정은 결국 “일단 먹고 생각하자”며 탕수육과 짜장면을 챙겨서 들어갔다.

숨어서 수정의 모습을 지켜보던 복수는 “저렇게 좋아할 거면서”라고 흐뭇해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