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3’ 이상아 딸 윤서진 “SNS 계정 팔로워 6만5천명…수입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둥지탈출3’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상아가 딸 윤서진의 SNS 활동을 걱정했다.

1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이상아와 딸 윤서진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상아의 딸 윤서진은 SNS 계정 팔로워가 6만 5000여 명에 웃돌만큼 SNS 인기스타다. 윤서진은 “중학교 때 처음 SNS를 하게 됐다. 팔로워가 쑥쑥 늘더니 어떻게 하다가 화장품 협찬을 받게 됐다. 이것도 직업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상아는 “딸이 혹시 겉멋 들까봐 ‘너는 연예인이 아니다’고 늘 말한다”며 딸을 걱정했다. 또한 “딸은 인도네시아 팬클럽이 있다. 나는 팬카페도 없다”며 딸의 인기를 증명했다. 또한 “나는 딸의 SNS에 못 들어간다. 나를 차단해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서진은 “엄마가 메이크업 자격증을 공부해서 집에 메이크업 도구가 많았다”면서 “메이크업이 너무 재밌었따. 밤마다 연습했다”고 메이크업 SNS를 시작한 계기를 설명했다.

이상아는 딸에게 “SNS 협찬으로 얼마 정도 번 것 같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윤서진은 “100만원?”이라고 하다가 “한 500만원 버나?”라며 깜짝 놀랄 만한 수입을 공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