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백종원 “연예대상? 전혀 아쉽지 않다…시청자께 감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 대상을 받지 않은 것에 전혀 아쉽지 않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된 ‘한밤’에서는 ‘2018 SBS 연예대상’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 리포터가 백종원에게 아쉽지 않냐고 묻자 백종원은 “전혀 안 아쉽다. 내가 왜 아쉽냐”며 기분 좋게 웃었다. 이어 “(시청자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재차 아쉽지 않냐는 물음에 “전혀. 제가 받으면 안 된다”고 겸손했다.

대상을 받은 이승기도 만났다. 이승기는 “처음에 받았을 때 위경련이 오는 줄 알았다. 너무 놀라서”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리포터의 ‘누난 내 여자니까’ 가창 요청에 감미로운 목소리를 내며 노래를 짧게 불렀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모두 함께 새해 인사를 하며 밝은 에너지를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