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세리, ‘맨발 투혼’ 비하인드부터 성형·결혼까지…입담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세리.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골프 여제 박세리가 MBC ‘라디오스타’의 신년 첫 방송에 나와 “은퇴 후 현재 골프를 아예 안 친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김국진의 골프 실력을 단 한마디로 평가하며 입담을 뽐냈고, 결혼 계획에 대해서도 솔직히 털어놨다.

오는 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골프 여제 박세리, 바람의 아들 이종범, 레전드 마라토너 이봉주, 꽃미남 태권도 스타 이대훈 등 대한민국 스포츠 레전드들이 함께하는 레츠氣(기)릿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세리는 1998년 미국 L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뒤 승승장구하며 ‘박세리 성공 신화’로 전국민을 가슴 뜨겁게 한 레전드 스포츠인. 대한민국 골프 역사를 개척한 장본인이다. 박세리는 “은퇴 후 현재 와인, 의류 분야 CEO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조만간 골프 코스 디자인까지 할 생각이지만 골프는 치고 있지 않다”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세리의 등장에 ‘라디오스타’의 공식 골퍼 MC 김국진은 들뜬 모습을 보였다. 박세리는 웃으며 김국진의 골프 실력을 직접 평가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세리는 전국민의 가슴을 뜨겁게 했던 US오픈에서의 ‘맨발 투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그는 양말을 벗고 물 속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비하인드 얘기를 솔직하게 공개하면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을 하지 않을 거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박세리는 과거 선수 시절의 영광과 남다른 노력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의 생활이 녹록치 않았다”고 말했다. LPGA 우승 뒤 3년 만에야 태극기가 걸린 사연도 공개해 모두를 뿌듯하게 했다.

박세리는 제일 많이 듣는 질문으로 성형에 대한 얘기를 꺼내 놓는다. 그는 “대회장에서 가장 많이 듣는 말이 ‘왜 이렇게 살이 많이 빠졌냐’였다”며 성형의 진실(?)을 털어놓아 모두를 웃게 했다.

박세리는 결혼에 대해서도 자신이 전혀 눈이 높지 않다고 강조하면서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주변의 관심이 쏠리자 결혼을 못하게 만드는 주변인들의 얘기를 꺼내며 “이래서 내가 결혼 못하는 거라고”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세리의 입담이 폭발한 모습은 오는 2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