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과 치킨은 뜨거울수록 맛있다”…박선호X김소혜 ‘최고의 치킨’ 관전포인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고의 치킨’ 포스터/사진제공=iHQ

박선호, 김소혜, 주우재가 드라맥스·MBN 새 수목드라마 ‘최고의 치킨’에서 청춘의 찬란함과 뜨거움의 끝을 보여준다.

오는 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되는 ‘최고의 치킨’은 치킨집 운영이 꿈인 대기업 사원 박최고(박선호 분)와 할아버지에게서 이어받은 목욕탕에 은둔하는 웹툰 작가 지망생 서보아(김소혜 분)의 성장 스토리를 담는다. 또한 한때는 촉망받던 요리사였지만 지금은 노숙자 신세가 된 앤드류 강(주우재 분)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안방극장 출격을 코앞에 두고 첫 방송 관전포인트를 짚어봤다.

◆ 목욕탕을 둘러싼 전쟁

박최고는 치킨집 창업을 위해 서보아의 목욕탕을 치킨집으로 임대하게 되며 의도치 않게 그녀의 생계(?)에 위협을 가한다. 삶의 터전을 빼앗길 위기에 처한 서보아가 죽마고우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첫 만남부터 다채로운 방해 공작을 펼친다. 이들이 펼칠 좌충우돌기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 치킨집 사장님 vs 위장 취업 알바생의 동상이몽

서보아의 할아버지이자 건물주인 서명동(동방우 분)이 건넨 은밀한(?) 제안으로 박최고는 그녀에게 치킨집 알바생이 될 것을 권유한다. 치킨집 몰락을 위해 적진의 가장 깊은 곳으로 진입한 서보아의 위장 취업기가 꿀잼을 유발한다. 같은 상황에 상반된 반응을 보일 두 남녀의 아웅다웅 케미로 흥미진진한 재미를 더한다.

◆ 개성 만점 청춘 캐릭터들의 향연

신선하고 개성 강한 청춘 배우들의 등장과 그들이 맡은 톡톡 튀는 캐릭터들의 맹활약 역시 보는 즐거움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치킨집 사장님, 알바생, 요리사, 부동산 손녀딸, 정육점 사장, 슈퍼집 아들 등 각양각색의 인물들이 그릴 스토리가 더욱 풍성한 극의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최고의 치킨’은 친근한 동네 골목에서 벌어지는 가족, 우정, 이웃 간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에피소드로 추운 날씨를 녹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