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서장훈·김숙·한혜진·곽정은·주우재, 새해에도 독한 참견은 계속됩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참견 시즌2’ 출연진/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2019년 새해를 맞이해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에서 더 독하고 더 화끈해진 참견이 펼쳐진다.

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될 ‘연애의 참견 시즌 2’ 20회에서는 새해에도 여전히 이어지는 커플들의 수많은 고충에 촌철살인의 참견을 날릴 참견러들의 맹활약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참견러들은 본격적인 참견에 들어가기에 앞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한껏 들뜬 모습으로 화기애애함을 전했다. 김숙은 “사랑 많이 하세요”라고 덕담을 남겼다가도 앞으로 펼쳐질 독한 참견을 예견한 듯 황급히 “건강한 사랑 하세요”라고 태세를 전환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녹화를 시작한 지 5분 만에 스튜디오에는 “헤어지세요”라는 말이 난무(?)하며 새해에도 어김없는 팩트 폭격과 냉철한 조언이 이어졌다.

2019년의 첫 사연 속 주인공은 자신만의 아지트였던 밥집에서 운명처럼 만난 한 남자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팍팍한 일상 속 느닷없이 사연녀를 찾아온 가슴 떨리는 사랑에 안방극장까지 간질간질한 로맨스 기운을 전한다. 하지만 알콩달콩한 연애를 이어가던 사연녀는 자신에게 무언가를 숨기는 듯 한 남자친구의 태도에 조금씩 의심의 촉을 세우기 시작한다. 이내 남자친구가 여태껏 감춰왔던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져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참견러들은 연인 사이에서 선의의 거짓말은 어떤 의미가 있으며 어디까지 수용이 가능 한 지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쳐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