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아낙네’ 12월 월간 차트 1위 석권…뮤비 3000만뷰 눈앞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송민호/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송민호의 ‘아낙네’가 12월 월간 차트에서 1위를 석권하며 솔로 파급력을 입증했다.

송민호의 첫 솔로 정규 앨범 ‘XX’ 타이틀곡 ‘아낙네’는 오늘(1일) 발표된 12월 월간 차트에서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올레, 소리바다, 지니, 몽키3 등 5개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아낙네’는 지난해 11월 26일 발매와 동시에 실시간 차트를 점령하고 일간차트까지 휩쓸었다. 2주 연속으로 주간차트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12월 월간 차트까지 정상에 올랐다. 송민호는 솔로 아티스트로서 영향력을 보여줬다.

‘아낙네’는 70년대 인기곡 ‘소양강 처녀’를 샘플링 해 힙합과 옛 가요를 세련되게 접목시켰다. 송민호는 힙합과 트로트를 신선하게 조합시켜 자신만의 새로운 음악 장르를 탄생시켰다. 독특하고 참신한 조합이 가요계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아낙네’는 친숙한 멜로디 속 리듬의 변주가 신선하며, 중독성 있는 훅의 멜로디와 가사가 인상적이다. 전자 오르간을 이용한 멜로디가 강렬하게 귀에 꽂히며 그리워하는 상대방을 ‘아낙네’ 또는 ‘파랑새’에 빗대어 표현한 점이 새롭고 기발하다. ‘아낙네’ 뮤직비디오는 1일 기준 3000만뷰를 눈앞에 두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송민호가 속한 위너는 싱글곡 ‘MILLIONS’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오는 5일 서울 앵콜 콘서트와 데뷔 후 첫 개최하는 북미 투어로 공연 활동을 펼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