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김재원, 주말·일일 최우수연기상…“뚝심 있게 버티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재원/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재원이 2018년 마지막 밤을 화려하게 빛냈다. 지난 12월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8 SBS 연기대상’에서 주말·일일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김재원은 지난 9월 종영한 SBS 주말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서 한강우 역을 맡아 자상하고 따뜻한 키다리 아저씨 면모로 여심을 설레게 했다. 가슴 먹먹한 감정 연기부터 짜릿한 분노 연기까지 밀도 높은 감정으로 그려내며 공감을 이끌어내 호평을 받았다. 데뷔 18년차 배우의 연기 내공이 톡톡히 빛나던 순간이었다.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김재원은 “우선 저희 드라마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제가 지금까지 연기대상 후보분들 쭉 보면서 이렇게 연기를 잘 하시는 분들 사이에서 지금까지 어떻게 버티고 살았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뚝심 있게 잘 버텨서 끝까지 살아남는 배우 되도록 하겠다. 이렇게 좋은 상 받게 돼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다시 한번 좋은 작품으로 좋은 연기자가 돼서 이 상의 값어치를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재원은 현재 OCN ‘신의 퀴즈:리부트’에서 현상필 역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이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