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출산 풀스토리 최초 공개…빨라진 맥박 애끓었던 시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의 출산. /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진화부부의 긴박하고 경이로웠던 출산 풀스토리가 공개된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아내의 맛’을 통해 나이와 국적을 초월하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결혼 생활을 선보였다. 간절하게 기다렸던 아기를 임신했던 순간, 뒤늦게 부모님의 허락을 받고 백년해로를 약속했던 뭉클한 결혼식, 문화의 차이를 뛰어 넘어 서로를 이해하고 점점 가까워지는 사돈지간을 선보이며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눈물을, 때로는 감동을 선사했다.

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아내의 맛’ 29회 분에서는 지난 12월 18일 오전 11시 22분, 3.3kg의 건강한 ‘함진 2세’를 맞이하게 된 함소원·진화 부부의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던 ‘출산 전 과정’이 담긴다. 출산 하루 전, 함소원은 첫 출산을 앞두고 불안과 걱정에 휩싸였다. 진화는 “긴장하지 마, 내가 같이 있어줄게. 언제든지 나를 불러”라며 쉽게 잠들지 못했던 함소원을 밤새 다독였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직접 만든 자수 이불 및 비단 솜옷, 은 팔찌, 백세 목걸이 등 곧 태어날 아기를 위한 통 큰 선물들을 준비하며 소원에게 힘을 불어 넣었다.

출산 당일, ‘함진팸’ 및 제작진까지 모두 모여 엄살이(태명)의 탄생을 조심스럽게 기다렸다. 이 가운데 수술 전 갑자기 함소원의 맥박이 빨라지고 호흡이 곤란해지는 비상사태가 발생했다. 함소원의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는 수술실 앞에서 전전긍긍했고, 스튜디오의 이하정과 장영란은 출산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린 채 지켜봤다. 그렇게 초조한 순간들이 흐른 뒤 마침내 3.3kg 건강한 ‘득녀’의 탄생 소식이 울려 퍼졌다.

제작진은 “아기의 임신부터 출산까지 전 과정을 함께했던 만큼 ‘함진 2세’의 탄생에 제작진 또한 만감이 교차했다”며 “다급했던 순간과 뭉클한 탄생이 담긴 ‘함진 2세 탄생기’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소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