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장나라부터 오아린까지…새해맞이 화기애애 비하인드컷 대방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촬영 비하인드/ 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SBS ‘황후의 품격’이 2019년 새해를 맞이해 웃음꽃이 만발하는 촬영장 비하인컷을 대방출했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뜨거운 사랑과 관심을 안겨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2019년의 활기찬 시작을 도모하고자 행복한 촬영 현장 모습을 공개했다. 체력적으로 힘든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신은경 이엘리야 윤소이 이희진 오승윤 오아린 등 ‘황품 패밀리’는 얼굴 가득 환한 미소를 머금은 채로 웃음꽃을 활짝 피워내고 있다. 더욱이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는 ‘황후의 품격’ 선후배 배우들의 돈독한 ‘막강 팀워크’가 빛을 발하면서 훈훈한 현장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황후의 품격’에서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장나라는 우아한 한복을 입고 얼굴 가득 ‘황후 미소’를 지어내 촬영장 곳곳을 웃음으로 물들이고 있다. 카리스마 넘치는 황후의 자태를 선보이다가도 어느새 청순한 미소를 터트린다. 또한 이마에 화투패를 붙이고 장난기 가득한 얼굴로 V자 포즈를 취하고, 추운 야외 촬영 도중 오아린을 자신의 무릎 위에 앉히고 눈높이를 맞춰주며 장난을 치며 ‘해피 스마일’을 자아낸다.

최진혁은 극중 정체를 숨긴 채 복수를 위해 나선 천우빈의 무표정한 ‘츤데레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하지만 잠시 쉬는 시간에는 상대 배우들의 연기에 은은한 ‘꿀미소’를 지어보이고, 장나라와의 촬영에서는 재치 넘치는 리액션으로 맞받아주는 등 배려 넘치는 행보로 보는 이들을 함박웃음 짓게 하고 있다.

신성록은 특유의 유머러스함과 카리스마로 분위기를 들썩이게 만드는 일등공신이다. 또한 독창적인 애드리브를 하며 웃음으로 현장을 초토화시키기도 한다. 다양한 주제로 담소를 이끌며 긴장감을 누그러뜨리게 만드는 등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신은경은 극 중 독기 서린 태후의 모습과는 달리, 후배의 열연에 활짝 웃음을 터트린다. 황태제 이윤 역의 오승윤과는 오붓하게 인증샷을 찍으며 다정함을 드러냈다. 야망이 가득한 악녀 민유라 역의 이엘리야는 촬영이 잠시 쉬는 동안 민유라의 날 선 표정을 잊어버릴만한 ‘반전 여신 미소’로 생기발랄한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하고 있다.

이희진과 스테파니 리는 티격태격하는 쇼핑몰 대표와 실장으로 함께하는 촬영이 많은 만큼, 남다른 돈독함으로 ‘코믹 포즈’를 지어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예측을 할 수 없는 행보를 펼치는 윤소이는 시원하고 청량한 활짝 웃음으로 현장 분위기를 돋웠다. 아역 오아린은 언제 어디서든 해맑은 웃음과 깜찍한 애교로 활력을 안기고 있다.

‘황후의 품격’ 25, 26회 분은 오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