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MBC 가요대제전] 워너원이 시작해 동방신기가 마무리한 K팝 퍼레이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1일 방영된 ‘2018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캡처.

그룹 워너원이 동방신기의 ‘라이징 선’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31일 생중계된 ‘2018 MBC 가요대제전’에서다.

워너원은 이날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동방신기의 ‘라이징 선’ 퍼포먼스를 강렬하게 펼쳤다.

이어 동방신기가 등장해 ‘주문”운명”Truth’ 등 자신들의 퍼포먼스를 이어갔다. K팝을 전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한 곡들의 퍼레이드였다.

이날 MC로는 4년 연속 ‘가요대제전’의 MC를 맡은 윤아와 노홍철, 샤이니의 민호, 아스트로의 차은우가 맡았다.

또 에이핑크, 비투비, 갓세븐, 아이콘, 몬스타엑스, NCT 드림, 스트레이 키즈, 더보이즈, 위너, 골든차일드, 구구단, 러블리즈, 마마무, 모모랜드, 빅스, 선미, 세븐틴, (여자)아이들, 여자친구, 오마이걸, 우주소녀, 비지, 바이브, 벤, 볼빨간사춘기, 윤미래, 홍진영 등이 출연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