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SBS 연기대상] ‘리턴’ 악벤저스 캐릭터상…봉태규 “바깥 양반 하시시박, 사랑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2018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리턴’의 ‘악벤저스’가 SBS 연기대상에서 ‘캐릭터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8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캐릭터 연기상에서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조정 3인방을 누르고 ‘리턴’의 악벤저스 4인방이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이날 윤종훈은 “신인상은 못받았지만 캐릭터 연기상을 받게됐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사실 서준희 역할을 주저하면서 선택했다. 나에게 진심어린 용기를 주셨던 주동민 감독을 비롯해, 작가님, 제작진 분들께 감사하다”고 했다.

또 봉태규는 “배우라는 직업에서 조금 멀어져있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기도 했다.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연기를 못할 수도 있다고도 생각했다. 결혼을 했는데 우리 아내가 정말 멋있는 사람이었다. 이 멋있는 사람에게 남편으로서 멋있는 모습을 어떻게 뽐낼까 했다. 그때 들어왔던 작품이 ‘리턴’이었다”고 했다.

이어 “(아내인) 하시시박 작가님을 맡았을 때 보여드릴 게 없었는데 ‘리턴’을 만날 수 있게 해줘서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하다. 이 캐릭터상은 온전히 우리 바깥양반인 하시시박 작가님의 것이다. 내게 언제나 끝없는 영광을 주셔서 감사하다. 정말 사랑한다”고 했다.

박기웅은 “2018년이 다사다난했는데 좋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날 시상식은 신혜선과 이제훈, 방송인 신동엽이 MC를 맡아 진행됐다. 장나라, 김선아, 예지원, 양세종 등 한 해 동안 SBS 드라마를 빛낸 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