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영화 ‘해적’ 캐스팅…손예진 김남길과 호흡

설리.

설리.

에프엑스 설리가 영화 ‘해적’에 캐스팅, 해적단으로 변신한다.

김남길 손예진 주연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해적’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바다의 여자 해적단과 육지의 남자 산적단의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

설리는 극 중 해적단의 일원인 흑묘 역을 맡았다. 활발하고 쾌활한 성격으로 해적단의 분위기를 이끄는 분위기 메이커다. 또 해적단 우두머리 여월(손예진)과 호흡을 이룬다.

설리는 영화 ‘펀치 레이디’, ‘바보’ 등에 출연해 당찬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해적’ 제작진들도 만장일치로 ‘흑묘’ 역에 설리를 낙점했다는 후문이다.

‘해적’은 영화 ‘댄싱퀸’의 이석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김남길 손예진 설리 외에 이경영, 유해진, 오달수, 안내상 등이 출연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