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정국·위너 송민호, “가장 재밌게 본 MBC 예능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1일 방영된 ‘2018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과 위너의 송민호가 각각 2018년 가장 재밌게 본 MBC 예능 프로그램으로 ‘복면가왕’과 ‘나 혼자 산다’를 꼽았다. 31일 생중계된 ‘2018 MBC 가요대제전’에서다.

이날 선미의 퍼포먼스가 끝나고 차은우, 임윤아, 민호, 노홍철 4MC는 출연진 석에서 짧게 일부 출연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먼저 노홍철이 송민호에게 질문을 했다. 송민호는 “‘나 혼자 산다’를 즐겨봤던 것 같다 동료 연예인 분들이 생활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나가고 싶다 이런 얘기를,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노홍철이 “나오기로 약속을 한 거다”라고 말하자, 송민호는 “제가 아직 멤버랑 같이 살고 있어서 혼자 살게 되면은”이라고 했다.

정국은 “진정한 가왕을 볼 수 있는 ‘복면가왕'”이라고 꼽았다. 이어 “제가 나갔는데 2라운드에서 떨어졌다”며 웃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