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폭풍의 핵은 김보라, ‘충격→독기→야망’ 3단 흑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의 배우 김보라가 ‘폭풍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있다. 극 중 김혜나 역으로 ’삼단 흑화’ 과정을 선보이며 남다른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것.

김보라는 충격, 독기 그리고 야망으로 이어지는 ‘혜나’의 감정선을 밀도 있게 그려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신이 준상(정준호)의 친딸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채 말없이 눈물을 흘리거나, 준상이 일하는 병원을 서성이며 진실을 확인하려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본격적으로 흑화를 시작한 후에는 준상의 딸 예서(김혜윤)가 누리고 있는 행복한 가정, 부유한 환경 등에 대해 부러운 눈빛을 감추지 못했다. 또 예서가 우주(찬희)를 짝사랑한다는 사실을 알고는 그를 이용해 필사적으로 입주 과외를 하며 짙은 독기를 드러냈다.

결국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 서진(염정아)에게는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팽팽하게 맞섰다. 또 준상의 호적에 들어가 ‘강혜나’로 살고 싶다고 말하며 야망의 실체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김보라는 극 초반, 비정상이 정상이 된 ‘캐슬’에 쓴소리를 던지는 ‘사이다’ 역할에 그칠 수 있었다. 하지만 준상의 숨겨진 딸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기점으로 캐슬을 집어삼킬 ‘욕망 캐릭터’로 반전을 만들어내며 극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조용하지만 강력한 캐릭터를 흔들림 없는 대사톤과 섬세한 표정 연기로 생동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보라가 출연하는 ‘SKY 캐슬’은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