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MBC 우수상 영예…”올해만 네 번째 트로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2018 MBC 연기대상’의 장기용/사진제공=MBC

배우 장기용이 2018년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장기용은 지난 30일 열린 MBC 연기대상에서 수목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 올해 4번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수상 직후 그는 “이 상을 제가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고 꼭 보답하겠다. 앞으로 배우로서 묵묵히 나아갈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2018년은 배우로서 장기용의 진가를 보여준 해였다. 지난해 드라마 ‘고백부부’를 통해 훈훈한 비주얼의 ‘차세대 스타’로 주목 받은 그는 올해 ’나의 아저씨’와 ‘이리와 안아줘’에 연이어 출연하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주연으로 손색없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매 작품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인 그는 올해 ‘아시아태평양 스타어워즈(APAN)’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 ‘대한민국 한류대상’ 신인상을 연달아 수상했다. MBC 연기대상에서는 ‘우수상’까지 추가하며 이견 없는 ‘대세 배우’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해냈다.

장기용은 내년 액션영화 ‘나쁜녀석들: 더 무비’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소속사에 따르면 안방극장에서의 활동도 이어갈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