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캐릭터”…’오작두’ 김강우, ‘MBC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강우, ‘2018 MBC 연기대상’/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배우 김강우가 최우수연기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지난 5월 종영한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오작두 역을 맡아 달달하면서도 설레는 멜로 열연을 펼친 김강우는 지난 30일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2018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연기상 주말특별기획 부문의 영예를 안았다.

김강우는 극 중 국내 최고의 가야금 명장인 할아버지의 피를 이어받았지만 산골에서 이름을 숨긴 채 살아가는 오작두 역을 맡아 소박한 시골 청년의 모습은 물론 순수한 사랑으로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특히, 주로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을 선보였던 김강우가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와 순박함으로 똘똘 뭉친 캐릭터를 소화해내 호평을 받았다.

이에 김강우는 “지금까지 여러 인물들을 연기했지만 유독 이 작품이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며 “오작두, 오혁이라는 캐릭터를 마음 속으로 굉장히 좋아했다”고 했다. 이어  “잊지 못할 캐릭터를 만들어주신 모든 스태프 분들과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하다.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이분들을 대신해서 이 상을 받은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강우는 MBC ‘아이템’으로 다시 시청자 곁으로 돌아온다. 겉으로는 혁신적인 기업가로 보이지만, 사실은 초능력을 지닌 아이템을 이용해 극악무도한 범죄를 벌이는 소시오패스 조세황 역을 맡아 열연한다.

‘아이템’은 오는 2월 ‘나쁜 형사’ 후속으로 방영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