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 마법소녀는 리사, “김구라의 편견 깨는 것이 목표였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0일 방영된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3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마법소녀’는 가수 겸 뮤지컬배우 리사로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법소녀와 ‘독수리 건’의 92대 복면가왕 결정전이 펼쳐졌다.

마법소녀는 독수리 건에게 패했고, 가면을 벗었다.

리사는 “김구라씨가 만든 편견을 깨는 것이 목표였다”며 “데뷔 초 방송을 함께 했는데 저를 너무 예뻐해 주셨다. 당시 ‘엄친딸,’ 고급스러운 느낌의 이미지를 만들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원래 활발한데 김구라씨가 나타나면 조신해졌다. 나이가 드니 까부는 모습이 계속 나온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