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MBC 방송연예대상] 한혜진, 버라이어티 여자 최우수상…”전현무와 기쁨 함께 하고 싶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8 MBC 방송연예대상’ 한혜진, 버라이어티 여자 최우수상 수상/ 사진=MBC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의 한예진이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송은이와 공동 수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열렸다. 전현무, 승리, 혜리가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한혜진은 “감히 어떻게 송은이 선배와 이 자리에 서서 상을 받을 수 있는지 정말 감개무량하다는 생각밖에 안든다”며 “제작진, 출연진들, 언제나 말씀 드리지만 부족한 저희들 애정어리게 지켜봐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또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쓰고 계신 카메라 감독님들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힘들고 지칠 때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 씨와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고 연인 전현무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는 김구라, 전현무, 박나래, 이영자가 대상 후보에 올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