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MBC 방송연예대상] 윤종신, 뮤직·토크 최우수상…김국진 대리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8 MBC 방송연예대상’ 윤종신, 뮤직-토크 남자 최우수상. 대리 수상한 김국진/ 사진=MBC 방송화면

윤종신이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열렸다. 전현무, 승리, 혜리가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윤종신 대신 김국진이 대리수상했다. 김국진은 윤종신 목소리를 흉내내며 “나 윤종신이다. 콘서트를 하고 있다. 상 받을 줄 알았지만, 콘서트가 더 중요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너무 감사하다. 오늘이 결혼 기념일이다. 제가 와이프 하고 결혼한 날이기 때문에 뜻깊다”고 말했다.

김국진은 능청스럽게 “존경하는 국진이 형님께 너무 감사드린다. 세상에서 제일 좋다. 형을 믿으면서 방송을 하고 있다. 이 영광을 국진이 형과 나누겠다. 국진이 형 파이팅이다”라고 했다.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는 김구라, 전현무, 박나래, 이영자가 대상 후보에 올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