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MBC 방송연예대상] 권유리·신동욱, 베스트 엔터테이너상 ‘시트콤’ 부문 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8 MBC 방송연예대상’ 권유리-신동욱/ 사진=MBC 방송화면

권유리와 신동욱이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엔터테이너상 시트콤 부문을 수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열렸다. 전현무, 승리, 혜리가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시트콤 ‘대장금이 돌아왔다’로 수상한 권유리는 “복숭아라는 캐릭터를 받았을 때, 거봉이나 토마토가 더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시간들이 있었다. 감독님이 사랑스러운 복숭아로 믿어 주시고 맡겨 주셔서 열심히 촬영할 수 있었다. 너무 감사하다. 지금도 추운 현장에서 촬영하고 있을 배우, 감독님들 너무 고맙다. 방송 분량 많이 남았으니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이어 신동욱은 “신인때부터 MBC에 빚을 졌다. 음악중심 1기 MC, 7년 만에 복귀를 알려 준 것도 MBC 예능이다. ‘대장금이 보고있다’까지 맡겨주셔서 감사하다. 예전에 황정민 선배님이 한 시상식에서 했던 말처럼 스태프들이 차려준 밥상을 저희가 맛있게 떠 먹은 거 밖에 없다”고 말했다.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는 김구라, 전현무, 박나래, 이영자가 대상 후보에 올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